공유하기

닫기
close
닫기

내손안에 서울

손과 함께

2020-10 107 공유하기

손과함께

손과함께

- 코로나19 때문에 올해는 올림픽이 안 열렸어.

- 아! 운동 하고 싶어. 올림픽 경기도 보고 싶고.

- 혹시 한국인 최초 금메달리스트가 누군지 알아?

- 손기정 선수야 .

- 그게 누구지 ...

- 손기정 선수를 모르다니!


손과함께

- 손기정 선수는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대회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땄어.

- 당시는 일제 강점기라 일본 대표팀으로 뛰었어. 시상식 때 일장기가 올라오는 것을 보며 눈물을 흘렸지.

- 흑, 너무 슬퍼요.


손과함께

- 1988년, 손기정 선수의 모교인 양정고등학교가 목동으로 이전하면서 2년 후 손기정체육공원이 만들어졌어.

- 손기정기념관은 2012년도에 개관했대.

손기정체육공원과 손기정기념관


손과함께

- 손기정기념관에서는 금메달, 우승 상장, 월계관, 마라톤 우승자에게 부상으로 수여한 고대 그리스 청동 투구 등 마라톤 영웅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어.

- 투구는 우승 당시 일본에 의해 존재를 알지 못하다가 1986년 베를린올림픽 개최 50주년 행사에서 손기정 선수에게 헌정하기로 하면서 돌려받았어.

- ‘마라톤’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또 있어!

- 바로 남승룡 선수


손과함께

- 마라톤 영웅 전시공간이 있는 남승룡 러닝센터야!

- 오랜만에 달려 볼까? 으하하하하

- 뭐지, 이 갑작스러운 열정은?

- 공원에 테니스장과 게이트볼장도 있네.


손과함께

- 남승룡 선수는 손기정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때 동메달을 목에 건 올림픽 주역이야.

- 시상대에서 손기정 선수의 금메달보다 일장기를 가린 월계관 기념수 화분이 더 부러웠다고 해.

- 대단하다. 올림픽에서 1등과 3등을 다 차지했다니!

남승룡 러닝센터와 리모델링한 손기정기념관은 10월에 문을 열 예정이다.


손과함께

- 손기정과 남승룡 선수는 베를린올림픽 당시 취재 기자들에게 자신들이 일본인이 아니고 조선인이라는 사실을 이해시키려고 했대.

- 뭔가 특별한 에너지를 받은 것 같아.

- 저기 서울로7017이 보인다! 여기서 가까운가 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