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close

200호 이야기 "내친구서울 언제나 함께 해요!"

우리 반 친구들이 함께 하는 “내친구서울”

“신문 들고 찰칵”(구현초 5학년 4반)“신문 들고 찰칵”(구현초 5학년 4반)

서울시 초등학생 3~6학년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내친구서울”이 200호를 맞았다.

2001년 3월에 창간해 올해로 21년째를 맞는 “내친구서울”은 서울의 명소, 어린이 체험시설, 문화 축제, 학습 정보, 어린이가 참고할 만한 직업의 세계, 코로나19 관련 정보 등 어린이 눈높이에 맞게 제공해왔다. “내친구서울” 200호 발간의 중심에는 취재에 참여해 기사를 작성하고 신문을 함께 만들어 온 어린이들이 있었다.

내친구서울 신문 곳곳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각종 이벤트와 연계, 퀴즈도 풀고 선물도 받는 재미를 누릴 수 있다.


우리 반 이벤트는 ‘도전! 이벤트’에서 참여하세요.

300호, 400호도 기대할게요

“200호 발간을 축하합니다!!! 친구와 내친구서울 글자 몸으로 만들기 챌린지

200호 발간을 축하하며 “내친구서울” 글자 모양을 살려 친구들과 함께 동작으로 표현해 봤어요.

신예원(영도초 6)

내친구서울 200호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교과서 같은 느낌의 창간호부터 지금의 신문까지 살펴보니 박물관 자료를 보는 것 같아요. “내친구서울”은 얇고 가벼운 종이지만 정말 알찬 내용이 담겨 있어요. 친구와 함께 서로 아는 내용을 이야기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조민서(대림초 6)

어린이기자가 선생님에게 질문했어요

200 내친구서울 축하합니다 언제나 함께 하자

“내친구서울”을 활용한 사례가 있나요?

저학년은 국어 읽기 자료로 활용했고, 4학년은 학습 활동할 때 많이 사용했습니다. 사회조사학습 자료로 유용한 정보가 많아서죠.
또 신문을 읽으며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일거양득이에요.

질문·그림 경다현(장수초 3)
답변 이미정 선생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