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close

관객이 웃으면 제가 더 좋은 기운을 받아요
서울시 홍보대사 방송인 장도연

내친구서울 어린이기자들이 서울시 홍보대사이자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는 개그맨 장도연 씨를 만났다.
온라인이 아닌 같은 공간에서 눈을 마주치며 대화할 수 있어서 취재 현장은
그 어느 때보다 열기로 가득했다.




개그맨 장도연

어릴 때부터 유쾌한 토크를 잘하셨나요?

사실 저는 앞에 나서서 얘기하는 스타일은 아니고 친한 친구에게만 재미있는 아이였어요.
아마 그 친구들은 ‘장도연’을 떠올리면 ‘재밌는 아이’로 기억할 거예요.

김시현(토성초 6)

원래 꿈이 개그맨이었나요?

기자가 멋있어 보이기도 하고, 아버지 꿈이 기자여서 잠깐 기자를 생각해 본 적이 있어요. 하지만 지금은 이렇게 어린이들과 인터뷰를 하는 개그맨이 되었네요.

전준혁(숭덕초 4)

힘든 분장을 하면서도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개그맨 선후배들 누구나 분장을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공연이나 콩트에서 관객이 웃어주면 오히려 저희가 더 기운을 얻어서 좋죠.

이지윤(상신초 6)

‘장도연’만의 개그 철학이 있을까요?

예전에 방송에서 즉흥적으로 말하고 후회했던 적이 있었어요. 그래서 좀 덜 웃기고 내가 망가지더라도 남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개그를 하려고 해요. 열 명 중 한 명이라도 기분이 안 좋으면 그것은 좋은 개그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채은(문백초 6)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꼬꼬무>)를 진행하면서 이야기꾼으로서 어려운 점이 있나요?

<꼬꼬무> 내용이 초등학생에게 어렵지 않았어요? 초등학생들이 이렇게 많이 보는지 몰랐네요. 사건에 따라 슬프고, 때로는 화도 나고, 감정 소모가 클 때가 있어요. 하지만 우리가 알아야 할 이야기를 전하는 것에 사명감과 감사함으로 열심히 하고 있어요.

김윤아(신남초 6)

하루 동안 초등학생이 된다면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만약 6학년으로 돌아간다면 여러 가지 생각하지 않고 말 그대로 친구들과 더 재밌고 신나게 놀고 싶어요. 그리고 부모님 말씀도 더 잘 듣고 싶고요.

권태환(봉현초 4)

코로나19로 힘들었던 초등학생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까요?

마스크 없이 편하게 놀지도 못하고, 친구도 못 만나는 어린이들을 보면 어른으로서 미안한 마음이 들죠. 그래도 앞으로 좋아질 거라는 희망을 가져야겠죠.

김채현(면일초 6)

방송에서 소심한 성격에 대해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는데 어떻게 하면 소심한 성격을 고칠 수 있을까요?

소심함이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해요. 그만큼 주변을 생각해 주는 것이니까요. 바꿀 수 없는 성격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존중하고 받아들이면 좋을 것 같아요.

이서윤(목운초 6)

방송 이미지로 인해 선입견을 갖는 사람들과 갈등도 있을 텐데 이럴 때 해결 방법이 있을까요?

방송인으로서 이미지가 중요하지만 내 이미지가 꾸민 것이면 시청자들이 다 알 것 같아요. 그래서 나 스스로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진심은 통하니까 선입견은 없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정현후(원명초 5)

초등학생 시절에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과 후회되는 것은 무엇인가요?

부모님의 강요로 학교에 늘 일찍 갔어요. 덕분에 개근상을 탄 것이 가장 잘한 것 같아요. 성실함은 매우 중요하니까요. 후회되는 것은 공을 무서워해서 공놀이를 싫어했던 거예요. 요즘 농구 예능을 촬영하고 있어서 어린 시절에 왜 공은 나와 상관없다고 단정 짓고 멀리 했는지 후회가 되네요. 여러분은 무언가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길 바랄게요.

제갈연우(문래초 6)

어린 시절 '쟤 되게 웃겨'라고 말해 준 친구의 말을 되새기며 힘들 때마다 '난 되게 웃긴 사람이야'라고 힘을 얻어요

인터뷰 및 기사 작성에 참여한 어린이기자

권태환(봉현초 4), 김윤아(신남초 6), 김시현(토성초 6), 김채현(면일초 6),
이서윤(목운초 6), 이지윤(상신초 6), 이채은(문백초 6), 전준혁(숭덕초 4),
정현후(원명초 5), 제갈연우(문래초 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