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close

어린이기자가 만난
한국경제신문 하수정 기자

출동! 어린이기자
어린이기자가 만난
한국경제신문 하수정 기자

기사는 어떻게 써야 할까? 어떤 기사가 좋은 기사일까?
어렵고 궁금했던 기사 쓰기!
내친구서울 어린이기자가 한국경제신문 하수정 기자와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궁금증을 풀어보았다.


기자는 전문가와 일반인 사이 전달자 역할

인터뷰를 잘하고, 기사를 잘 쓰려면 어떤 노력과 준비가 필요한가요?

김윤아(신남초 5)

기자의 기본적인 자세는 사실을 확인하고 진실을 좇는 것이에요. 인터뷰할 때, 기사를 쓸 때 내가 기록해야 할 진실이 무엇인지 다각도로 공부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인터뷰할 때도 독자에게 어떤 진실을 알릴지 목적을 정해야 좋은 질문을 하고 좋은 답변을 얻을 수 있습니다.

좋은 기사, 좋은 글은 어떤 것인가요?

윤서이(금양초 6)

좋은 글은 감동을 주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좋은 기사는 첫째, 정보의 불균형을 없앨 수 있는 글이에요. 기자는 전문가와 일반인, 그 중간에서 전달자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적 이야기를 쉽게 전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둘째, 세상을 바꾸는 기사가 좋은 기사라고 생각합니다. 기사를 통해 정책이 좋은 방향으로 바뀌고 부조리를 바로 잡을 수 있다면 보람된 일이죠.

제목을 먼저 생각하고 기사를 써보세요

기사 제목을 잘 붙이는 방법이 있을까요?

이다희(공항초 3)

기사를 쓰기 전에 미리 쓰고 싶은 주제를 함축하는 문장을 생각해놓으면 좋습니다. 제목을 먼저 정하면 기사도 더 빨리 쓸 수 있어요. 평소 신문을 읽으면서 “이런 기사에는 이런 제목이 좋겠다”라고 제목을 생각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작성한 기사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기사는 무엇인가요?

윤여준(북가좌초 4)

돌아가신 부모의 빚을 상속받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기사로 썼어요. 빚을 안고 살아가는 어린아이들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취재를 해서 관련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기사를 썼는데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주어서 기억에 남습니다.

기삿거리는 어떻게, 혹은 누구에게 들어서 취재를 하나요?

이아린(송파초 4)

기자는 최대한 사건과 관련된 많은 사람을 취재할수록 진실에 가까운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 또 가족, 친구로부터 기삿거리를 얻기도 해요. 세상 살아가는 것, 생활의 모든 것이 기삿거리가 될 수 있어요.

기사에서 자기 생각을 얼마나, 어떻게 나타내도 되는지 궁금합니다.

이해원(세검정초 5)

기사에는 여러 종류가 있어요. 스트레이트 기사는 사실(팩트) 위주의 기사예요. 그래서 중립적으로 쓰는 것이 중요합니다. 분석 기사나 칼럼, 사설 같은 기사는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기도 하죠. 또 전문가의 입을 빌려 나의 의견을 드러내기도 합니다.

“질문이 세상을 바꾼다”

내친구서울 어린이기자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나요?

최현성(선곡초 6)

기자로서 되뇌는 말은 “질문이 세상을 바꾼다”입니다. 취재를 통해 호기심을 갖고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거쳐야 해요. 기자가 되고 싶은 어린이라면 평소에도 세상 많은 것들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아가는 노력을 하면 좋겠습니다.

기자의 하루는 어떤지 궁금합니다.

이아린(송파초 4)

아침에 모든 신문 기사를 찾아봅니다. 그리고 점심에는 사전에 약속했던 취재원을 만나 취재를 한 뒤 기사를 작성해 오후 4시 전에 마감합니다. 저녁에도 수시로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확인하며 내일을 계획합니다. 회사원의 경우 정해진 시간 안에서 일을 하지만 기자는 자율적으로 취재를 하고 활동하기 때문에 나의 일정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치우지지 않는 견해를 갖도록 다양한 신문 읽기

기사를 작성할 때 어떤 마음으로 작성하나요?

최현성(선곡초 6)

어떻게 하면 왜곡되지 않고 진실한 기사를 쓸 수 있는지 고민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쉽게 쓰는 것입니다. 초등학교 3학년도 이해할 수 있는 기사를 쓰라는 말이 있거든요.

초등학생에게 추천하고 싶은 신문이나 채널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현지용(가곡초 6)

한국경제신문에 ‘생글생글’이라는 청소년 전용 신문이 있습니다. 논술 준비를 하거나 경제 현상을 이해하는 데 좋다고 생각해요. 또 요즘은 인터넷 기사를 자주 보는데 비교적 정제되고 많은 사람의 지식과 노력이 압축된 종이 신문을 볼 것을 권장합니다. 또 어릴 때부터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식견을 넓힐 수 있도록 다양한 신문을 읽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뷰 및 기사 작성에 참여한 어린이기자

김윤아(신남초 5) 윤서이(금양초 6) 윤여준(북가좌초 4) 이다희(공항초 3) 이아린(송파초 4) 이해원(세검정초 5) 최현성(선곡초 6) 현지용(가곡초 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