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close
닫기

내손안에 서울

직업 탐방

‘코로나 맵’을 만든 웹개발자

코로나 맵을 만든 웹개발자

직업 탐구

컴퓨터 언어를 이용해 웹을 만들어요.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의 동선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웹 지도
‘코로나 맵’이 화제가 됐다.
공익을 위해 지도 서비스를 개발한 이동훈 씨를 만나 보자.

코로나 맵을 만든 방법

코로나 맵을 만든 이유는 무엇인가요?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SNS에서 친구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만들게 되었어요. 누구나 쉽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지도가 있으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만드는 데 얼마나 걸렸나요?

딱 하루 걸렸어요. 너무 금방 만든 게 아니냐고요? 프로그래밍, 코딩을 알고 있다면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어요.
요즘은 초등학교에서 코딩을 배운다고 들었어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시간으로 정보를 반영하나요?

코로나 맵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한 코로나 확진자 데이터를 근거로 확진자의 동선을 그래픽으로 표시하는 지도 서비스입니다.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 및 시민의 제보를 여러 번 확인한 후 지도에 반영합니다. 많게는 하루에 30번 이상 정보를 반영하기도 해요.

웹 개발자는 어떤 일을 하나요?

보이지 않는 숨은 값(코드)을 이용해 PC나 모바일 등 인터넷에서 보이는 화면을 만들어요. 서버 컴퓨터를 통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죠. 웹 개발자와 서버 개발자는 비슷한 일을 한다고 말할 수 있어요.

웹 개발자가 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요?

전공과 상관없이 웹에 관심과 열정이 있다면 어렵지 않을 거예요. 컴퓨터공학과, 소프트웨어 관련 학과를 졸업하거나 정보처리기사 등의 자격증이 있다면 도움이 되겠죠. 프로그래밍 언어, 데이터베이스, 리눅스 운영체제 등 네트워크 환경을 이해하면 큰 도움이 됩니다.

기술 및 아이디어는 어디서 얻나요?

군 복무 시절 과학기술 공모전에서 수상한 적이 있어요. 아이디어는 일상에서 찾으려고 해요. 기획, 개발을 따로 생각하지는 않아요. 데이터(이미지) 분석이 끝나면 ‘사용자에게 어떻게 하면 도움이 될까?’를 생각한 후 기능을 접목해 웹에 이미지를 구체화시켜요.

앞으로 어떤 일을 하고 싶나요?

현재 대학생이지만 인공지능으로 탈모를 진단하는 스타트업 회사에서 기술자로 활동하고 있어요. 웹 개발의 장점은 작업을 했을 때 화면으로 바로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앞으로 코로나 맵처럼 유용한 서비스로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뿌듯한 일을 하고 싶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