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close
닫기

내손안에 서울

우리끼리 톡톡 흔한 남매 자매, 형제 이야기

우리끼리 톡톡 흔한 남매 자매, 형제 이야기

고추냉이 섞은 콜라

명절에 시골집에 갔다. 심심해서 냉장고를 열었는데 콜라와 고추냉이가 있었다. 이 두 가지를 섞어서 오빠에게 마시라고 주자 “어? 콜라 맛이 좀 이상한데?” 했다. 내가 사실을 말하자 오빠는 화가 났고 나는 화장실로 재빨리 피했다. 오빠가 화장실 문을 쿵 치는 소리가 났다.
김서연(개운초 4)

고추냉이 섞은 콜라

이 반짝이 다 뭐야?

짜증편
동생 친구가 집에 놀러왔다. 학원에서 돌아와 방으로 들어간 나. “이게 뭐야?” 책상 위, 내가 아끼는 공책,오늘 받아 온 상장까지 동생이 발라놓은 금색 반짝이로 덮여 있었다. “아휴 짜증나!”

감동편
영어 학원 단어시험을 오랜만에 통과한 후 집에 왔다. 동생이 밤늦게까지 뭔가를 만들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나의 시험 통과 기념 메달이었다.
“동생아 고마워!”
박서현(도성초 5)

이 반짝이 다 뭐야?

비행기를 더 무섭게 만드는 동생

나는 비행기 타는 것이 무섭다. 특히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면 더 무섭다. 그런데 비행기가 이륙하고 착륙하는 제일 무서운 순간 동생은 “으앙~” 하고 운다. 그래서 더 겁에 질린다. 하지만 비행이 안정되면 동생과 만화영화를 함께 봐서 좋다.
정예서(한산초 3)

비행기를 더 무섭게 만드는 동생

되지? 돼지래

엄마가 나에게 “우리 예쁜이”라고 하면 두 오빠는 “누구? 어디?”라며 딴청을 피운다. 가족끼리 “~~하면 되지”라고 말하면 오빠들은 “돼지래”하며 나를 놀린다. 그러던 어느 날, 공부를 안 한다고 엄마에게 흔치 않게 혼난 날 오빠들이 놀랐는지 다가왔다. “뭐가 어려웠어?” “뭘 몰랐어?”라며 양쪽에서 챙겨줬다. 그렇게 얄미웠던 오빠들이 고맙고 눈물이 났다.
서라율(대치초 5)

되지? 돼지래

언니랑 내일은 안 놀아! 오늘은 놀고!

동생과 싸워서 화가 잔뜩 나 있는 나에게 동생은 항상 이렇게 말한다. “나 내일은 언니랑 안 놀 거야. 오늘은 놀고!” 어이없지만 같이 놀다 보면 다음날 동생은 또 말한다. “언니, 놀자!”
임사라(송파초 4)

언니랑 내일은 안 놀아! 오늘은 놀고!

“옷 좀 빌려줘”

동생이 “나 언니 옷 좀 빌려 입을게” 하기에 잠결에 “응”이라고 대답했다. 잠시 후 잠에서 깬 나는 “내 옷 어디 갔지?” 하며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어디야? 왜 내 옷 입었어?” “언니가 입으라며” “내가 언제?” 이렇게 또 싸움이 시작된다.
조하경(양동초 4)

“옷 좀 빌려줘”
TOP